인기 검색어

검색

Story



플러스라이프 온라인은 각자의 스토리를 만들어가는 사람들의 열정과 노력, 브랜드와 제품, 아티스트들의 스토리에 집중합니다. 그들은 그 가치를 위해 다양한 시도와 쉽지만은 않았던 경험들을 가집니다. 그 제품의 탄생과 만든 사람에 대한 스토리는 그것을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순간일 겁니다.

평점

작성자이지혜(IP: )

작성일 2020.04.14 00:00:00

추천 0추천해요

조회수 363

게시판 상세
제목 보니타니

보니타니




헤어 액세서리
이쁘기도 해야 하지만
무엇보다 불편하지
않아야 한다.


아이들은 자꾸 벗으려고 하고,
엄마들은 자꾸 씌우려고 하고. 많이들 경험하셨죠?
예쁘기만 한 제품이 아닌 실용적이기까지 하여
손이 잘 가는 보니타니를 만나보세요.




왜 귀 뒤가 아프지 않나요?
안경 쓴 아이도 헤어 밴드가
불편하지 않다고요?


헤어 밴드가 귀 뒤가 아프지 않은 이유는 헤어 밴드 끝이 살짝 바깥으로 뻗쳐있어요. 그래서 귀 뒤를 누르지 않고 잘 할 수 있고, 헤어 밴드는 철 테를 써서 부러지지 않아요. 은근 애들이 헤어 밴드를 손으로 막 잡아 늘이고 하는데 플라스틱 밴드는 금방 부러지거든요.

안경 쓰는 친구들도 귀 뒤에 이미 안경다리가 있는데 폭넓은 헤어 밴드 테를 쓰면 귀 뒤가 아주 버거운데 저희 헤어 밴드는 얇은 5mm 철 테를 썼고 귀 뒤쪽 헤어 밴드가 밖으로 뻗쳐있어 꼭 누르질 않으니 편안하게 잘 할 수 있다는 고객들의 피드백이 많았습니다.






예쁜 건 당연한 거죠.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
다 같은 리본이 아니예요.
보니타니의 시그니처 디자인
빅 보우 헤어밴드.


예쁘고 실용적이고 어디에도 없는 디자인 처음엔 사이즈에 놀라는 분들도 많지만 막상 머리에 얹어 보면 꼭 모자 같이 리본이 머리를 감싸주면서 두상에 딱 붙으니 커도 과한 느낌 없이 클래식하면서도 키치한 느낌까지 컬러 별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합니다. 거기에 흘러내리지 않고 귀 뒤가 아프지 않은 부분은 이제 기본이죠.




특허 받은
논 슬립 핀과
논 슬립 헤어 밴드


핀을 판매하다 보니 의외로 머리카락이 가늘고 숱이 적은 아이들이 많아서 핀을 하고 싶은데 못 한다는 엄마들이 많았어요. 그래서 논 슬립 핀을 개발하게 되었어요. 그 당시 논 슬립 핀이라 하면 벨벳으로 핀 전체를 감싸 제작하는 방식이 제일 많았는데 벨벳이 더워 보여 여름엔 안 어울리고 소재의 제약이 커서 다른 방법을 찾다가 손이 많이 가고 번거로워도 핀 안쪽에만 벨벳을 감싸면 겉은 다른 소재를 쓸 수 있어서 그렇게 제작하게 되었고 특허까지 연결이 되었어요.

헤어 밴드도 마찬가지로 아이들이 뛰어다니다 보니 흘러내리고 귀 뒤가 아파서 못한다는 엄마들이 많더라고요. 그래서 귀 뒤가 아프지 않고 흘러내리지 않는 헤어 밴드를 많이 연구했고 지금 보니타니의 시그니쳐 논 슬립 헤어 밴드가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보니타니의 자부심

“여기 거가 손이 제일 잘 가요~”
“우리 애는 여기 헤어밴드만 해요”
“보니타니만 한 데가 없어요.”

이런 후기가 제일 좋아요. 핀이 너무 예뻐요 이런 후기는 단발성이지만, 꾸준한 사용 후의 후기야말로 진정한 소비자들의 마음이거든요. 처음에는 예쁘니까 구입하셨겠지만 결국은 제품의 가치를 알아주시는 고객님들을 만날 때 제일 뿌듯하답니다.




앞으로 보니타니의
계획과 목표

용인에 쇼룸을 오픈 했어요. 쇼룸에서 고객님과 한 발 더 가까워지고 싶고, 조금 더 많은 소통을 하면서 다양한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고 저희 제품을 많은 고객님들에게 알리고 싶어요.




한 끗의 차이를 아는
엄마들의 선택!


“우리 딸들이 여기 헤어밴드만 하려고 해요”
엄마들은 안다 왜 보니타니 액세서리인지.
딸들의 헤어 액세서리 쇼핑은 끝도 없지만,
정작 매일 착용하는 액세서리는 정해져 있다.



보니타니




헤어 액세서리
이쁘기도 해야 하지만
무엇보다 불편하지
않아야 한다.


아이들은 자꾸 벗으려고 하고,
엄마들은 자꾸 씌우려고 하고. 많이들 경험하셨죠?
예쁘기만 한 제품이 아닌 실용적이기까지 하여
손이 잘 가는 보니타니를 만나보세요.




왜 귀 뒤가 아프지 않나요?
안경 쓴 아이도 헤어 밴드가
불편하지 않다고요?


헤어 밴드가 귀 뒤가 아프지 않은 이유는 헤어 밴드 끝이 살짝 바깥으로 뻗쳐있어요. 그래서 귀 뒤를 누르지 않고 잘 할 수 있고, 헤어 밴드는 철 테를 써서 부러지지 않아요. 은근 애들이 헤어 밴드를 손으로 막 잡아 늘이고 하는데 플라스틱 밴드는 금방 부러지거든요.

안경 쓰는 친구들도 귀 뒤에 이미 안경다리가 있는데 폭넓은 헤어 밴드 테를 쓰면 귀 뒤가 아주 버거운데 저희 헤어 밴드는 얇은 5mm 철 테를 썼고 귀 뒤쪽 헤어 밴드가 밖으로 뻗쳐있어 꼭 누르질 않으니 편안하게 잘 할 수 있다는 고객들의 피드백이 많았습니다.





예쁜 건 당연한 거죠.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
다 같은 리본이 아니예요.
보니타니의 시그니처 디자인
빅 보우 헤어밴드.


예쁘고 실용적이고 어디에도 없는 디자인 처음엔 사이즈에 놀라는 분들도 많지만 막상 머리에 얹어 보면 꼭 모자 같이 리본이 머리를 감싸주면서 두상에 딱 붙으니 커도 과한 느낌 없이 클래식하면서도 키치한 느낌까지 컬러 별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합니다. 거기에 흘러내리지 않고 귀 뒤가 아프지 않은 부분은 이제 기본이죠.




특허 받은
논 슬립 핀과
논 슬립 헤어 밴드


핀을 판매하다 보니 의외로 머리카락이 가늘고 숱이 적은 아이들이 많아서 핀을 하고 싶은데 못 한다는 엄마들이 많았어요. 그래서 논 슬립 핀을 개발하게 되었어요. 그 당시 논 슬립 핀이라 하면 벨벳으로 핀 전체를 감싸 제작하는 방식이 제일 많았는데 벨벳이 더워 보여 여름엔 안 어울리고 소재의 제약이 커서 다른 방법을 찾다가 손이 많이 가고 번거로워도 핀 안쪽에만 벨벳을 감싸면 겉은 다른 소재를 쓸 수 있어서 그렇게 제작하게 되었고 특허까지 연결이 되었어요.

헤어 밴드도 마찬가지로 아이들이 뛰어다니다 보니 흘러내리고 귀 뒤가 아파서 못한다는 엄마들이 많더라고요. 그래서 귀 뒤가 아프지 않고 흘러내리지 않는 헤어 밴드를 많이 연구했고 지금 보니타니의 시그니쳐 논 슬립 헤어 밴드가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보니타니의 자부심

“여기 거가 손이 제일 잘 가요~”
“우리 애는 여기 헤어밴드만 해요”
“보니타니만 한 데가 없어요.”

이런 후기가 제일 좋아요. 핀이 너무 예뻐요 이런 후기는 단발성이지만, 꾸준한 사용 후의 후기야말로 진정한 소비자들의 마음이거든요. 처음에는 예쁘니까 구입하셨겠지만 결국은 제품의 가치를 알아주시는 고객님들을 만날 때 제일 뿌듯하답니다.




앞으로 보니타니의
계획과 목표

용인에 쇼룸을 오픈 했어요. 쇼룸에서 고객님과 한 발 더 가까워지고 싶고, 조금 더 많은 소통을 하면서 다양한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고 저희 제품을 많은 고객님들에게 알리고 싶어요.




한 끗의 차이를 아는
엄마들의 선택!


“우리 딸들이 여기 헤어밴드만 하려고 해요”
엄마들은 안다 왜 보니타니 액세서리인지.
딸들의 헤어 액세서리 쇼핑은 끝도 없지만,
정작 매일 착용하는 액세서리는 정해져 있다.



첨부파일 보니타니-스토리-메인.jpg
댓글 수정

비밀번호

댓글 수정

취소 수정

/ byte

비밀번호

취소 확인

댓글 달기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댓글 달기 댓글 달기

평점

/ byte

보안문자

보안문자 확인

관리자댓글을 작성하려면 로그인하세요.